기후변화 대응에 따른 푸드 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

작성자
소비자시민모임
작성일
2021-06-29 13:03
조회
186


기후변화 대응에 따른
푸드 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


신미자 부회장유엔(UN)은 2030년까지 빈곤과 기아 종식 및 기후변화에 대응 하기위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해 푸드시스템의 대전환(transformation)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이를 논의할 정상회의를 9월 미국 뉴욕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한다.


우리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기후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금 깨닫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은 각국의 식량, 먹거리에 대한 대책 마련을 필요로 하고 있다. 감염병 확산이나 기후변화로 인해 먹거리 생산뿐만 아니라 수입과 수출 등이 원활하지 않게 되어 먹거리의 생산과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고, 이러한 문제로 인한 가격 폭등 등 다양한 문제가 야기됨에 따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먹거리 정책이 필요한 때이다.


그동안 먹거리 정책은 생산과 유통 공급에 초점을 맞춘 정책이 대부분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으로 우리는 생산, 유통, 소비 전 과정의 통합적 관점에서 균형을 갖춘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둔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지속가능성이란 인간의 삶의 터전인 환경과 생태계, 공공자원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지속가능한 먹거리는 환경에 해를 가하지 않고,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며 생산부터 소비되는 먹거리 전 과정을 의미한다. 생산과 소비의 균형을 갖춘 단편적인 문제 해결이 아닌 미래를 대비한 지속가능성 측면에서의 정책이 만들어져야 한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지속가능한 먹거리의 일환으로 작년부터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지자체 활동에 대해 ‘로컬푸드 지수’ 지자체 평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에서 생산된 먹거리는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소비될 수 있도록 하는 로컬푸드 확산은 먹거리 정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환경 친화적인 생산 못지않게, 친환경적인 유통·소비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 최근 몇 년전부터 지자체를 중심으로 지역푸드플랜을 수립해 지역민 중심의 먹거리 정책이 마련되고 있다. 또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는 지금 국가적 차원의 먹거리 종합 정책 마련이 필요한 중요한 때이다.


지속가능한 먹거리는 국민의 다양한 요구(needs)를 반영한 생애 전 주기에 있어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제공이 필요하다. 최근 먹거리 기본권에 대한 시민사회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먹거리 기본권’은 인구의 변화(고령화), 가족구성원의 변화(1인가구 증가), 유통방식의 변화(비대면 온라인화), 환경문제(기후변화), 국민의 생활수준 향상 등 먹거리와 관련한 사회·경제 환경 변화에 따른 시대적 요구이다. 먹거리 문제는 국민의 건강, 생명의 가장 기본인 생존의 문제와 연결된 과제임과 동시에 우리의 미래 세대를 위한 과제로, 지속가능한 먹거리 터전을 계승해 나가기 위한 정책이 되어야 한다.


기술의 발달과 기후 환경의 문제는 먹거리 분야에서도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먹거리 지속가능성은 양적 보장을 넘어서 건강과 영양 균형의 질적 제고를 통해 지켜질 수 있다. 지속가능한 먹거리 정책은 국민(사람) 중심의 정책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먹거리 공공성을 강화한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 먹거리 공공성은 누구나 먹는 것을 걱정하지 않는 세상일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먹거리, 환경과 함께하는 먹거리가 되어야 한다. 국가차원에서 국민의 생명유지와 건강한 삶을 기본적으로 보장하는 먹거리 공공성확대가 필요하다. 국민 모두가 다양한 소비생활에서 먹거리 분야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공감하고, 소비 활동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하는 자발적 소비개선 활동을 통한 지속가능한 먹거리 소비가 될 수 있도록 대국민 인식 전환이 필요하며, 지속가능한 소비 생활을 위해 생산자 소비자 모두가 노력해야 할 때이다.



소비자리포트 2021년 6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