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GMO 표시 늘리고 학교급식에서 제외

작성자
소비자시민모임
작성일
2017-05-29 16:45
조회
2262
"GMO 표시 늘리고 학교급식에서 제외"

유전자 변형 콩 등으로 만든 식품
시민단체 "알권리 위해 표시 강화"
식품업계 "가격 올라 소비자 손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9일 국정기획자문위에 유전자 변형 생명체(GMO·Gene tically Modified Organisms) 표시 강화 방안을 보고하기로 해 'GMO 완전 표시제'를 둘러싼 찬반 '2차전'이 불붙을 전망이다.

식약처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을 통해 먹거리 안전을 정부 차원에서 관리하겠다고 한 만큼, 29일 식약처 업무 보고에서 GMO 표시제 강화 부분도 보고할 예정"이라며 "GMO 표시제 강화에 대한 이해 당사자 간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설명도 함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
이에 소비자시민모임·경실련 등은 '반쪽짜리'라고 비판하며 "아직 GMO 안전성이 완전하게 검증되지 않은 상태라, GM 원재료를 썼을 경우까지 예외 없이 'GMO 완전 표시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설문 조사에서 'GMO 원료를 사용했다면 모두 표시해야 한다'는 소비자 응답이 91.4%까지 나왔다"며 "소비자 알 권리와 선택권 확대를 위해서라도 GMO 완전 표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도 후보 시절 "GMO 표시제를 강화하겠다"고 했고, 식약처 업무 보고까지 이어지며 GMO 표시제 강화는 속도가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
·


▶ 기사 전문 보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