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 국민건강 해치는 과장 광고 철퇴 맞는다

작성자
소비자시민모임
작성일
2018-04-10 17:22
조회
1849
 

국민건강 해치는 과장 광고 철퇴 맞는다

방통위, 식품 효과 과장한 대기업 홈쇼핑 ‘경고’ 건의
의료광고 사전심의제도도 부활…한의협 “국민 건강 증진 위해 사전심의제도 환영”

효과를 부풀린 건강기능식품이나 성형광고 등 국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과장·허위 광고가 철퇴를 맞을 가능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TV 홈쇼핑에 나온 과장 광고에 ‘경고’를 주는가 하면, 위헌판결을 받았던 의료광고 사전심의제도가 국회 본회의 문턱을 통과하면서 국민건강을 저해하는 광고에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
·
·
소비자시민모임 관계자는 지난해 2월15일 사전자율심의 관련 의료법 개정안 공청회에서 위헌 판결 이후 △’아시아 최고, 강남 유일’처럼 검증 불가능한 최상급 표현 △’MRI 전문의, 코성형 전문의, 특허 받은 투명교정’ 등 객관적 근거가 없는 광고 △’수술안전보증서’ 등 의료기관 보증 관련 광고 △’고객만족 우수브랜드 대상 수상’처럼 법적 근거가 없는 자격증 및 의료기관 수상을 활용한 광고 △PM이나 간호사 코디네이터가 수술상담을 진행한다는 무면허 의료행위 광고 등이 범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기사 전문 보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