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5G 불통’ 불만, 따지는 고객만 보상

작성자
소비자시민모임
작성일
2020-04-13 17:18
조회
156

[‘LTE 우선모드’ 쓰는 5G 고객들] ‘5G 불통’ 불만, 따지는 고객만 보상


품질경쟁보다 마케팅에 주력… “5G 단말기서 LTE요금제 못쓴다” 제동도

5G 상용화 1년, 우리나라 5G 서비스 가입자는 500만명이 넘었다. 체감 속도가 빠르지 않은데다 커버리지가 부족해 사실상 LTE와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누리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지만, 기지국 등 인프라 구축에 비하면 비교적 선전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
·

10명 중 8명은 5G 서비스 ‘불만’
5G 서비스에 대한 불만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5G가 상용화 된 지 6개월차인 지난해 10월 참여연대가 한국소비자연맹, 소비자시민모임 등과 함께 국내 5G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180명)의 76.6%가 5G 서비스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불편사항으로 ‘5G 가용 지역 협소(29.7%)’, ‘5G와 LTE 전파를 넘나들며 통신 불통 또는 오류 발생(25.6%)’, ‘기존 서비스에 비해 과도히 비싼 요금(22.8%)’ 등을 꼽았다.
·
·

‘LTE 요금제 변경’ 편법에 내몰린 소비자
·
·
통신사들은 LTE 공기계를 활용한 요금제 전환 방식에도 위약금을 적용하는 등 제동을 걸고 나섰다. SK텔레콤은 신규·기기변경한 가입자가 특정 요금제를 6개월(180일) 동안 유지한 뒤 요금제를 하향하면 위약금(차액정산금)을 면제해 주는 무료 부가서비스 ‘프리미엄 패스1’의 약관을 바꿨다. 지난해 12월 2일 이후 가입자는 6개월 이후 요금제를 변경하더라도 위약금을 물도록 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7월 5G 단말기를 LTE로 변경할 수 있다는 내용을 대리점에서 안내하지 못하도록 공문을 내린 것이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 기사 원문 보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