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 일차의료 역량강화, “주치의제” vs “국민 선택권, 제한돼야”

작성자
소비자시민모임
작성일
2020-07-30 17:06
조회
90
 
일차의료 역량강화, “주치의제” vs “국민 선택권, 제한돼야”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량 강화 방안과 디지털 헬스케어 국회 토론회
“환자가 선택한 주치의와 계약 후 필요시 상급병원 전원”
“한국 의사 90%가 전문의…정해진 의사 만나야”

일차의료 역량 강화를 논의하는 토론회에서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이를 위해 ‘주치의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나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측은 “전문의 중심의 현 의료체계에 맞지 않다”며 “환자의 선택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회의적 입장을 보였다.
·
·
황선옥 소비자시민모임 고문은 “개인의 거주지나 가까운 곳에 전문적 의료인이나 신뢰하는 전문 주치의가 상주하는 일차의료기관이 있어 이를 통해 질병을 예방하거나 조기치료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일차의료 전공의가 전문적인 기술을 습득해 인증을 받는 법적 제도가 확립돼 의료소비자가 안심하고 일차의료를 개인의 주치의로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


▶ 기사 원문 보기 (클릭)